모아드림

1990년생이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세대는

작성자 : 관리자 / 날짜 : 2020.02.13

잡코리아, 세대차이를 많은 느끼는 세대 교차분석
1990년생, 1960년생 서로 세대차이 가장 많이 느껴

 

99667458.2.jpg
 1960년대생과 1990년대생이 직장 내에서 서로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세대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와 알바몬이 세대별 성인 남녀 5915명을 대상으로 ‘세대별 세대차이 현황’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생활이나 사회생활을 하면서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세대로는 1960년대생의 경우 ▲90년대생(30.2%)과 ▲80년대생(26.4%)을가장 많이 꼽았다.

1970년대생의 경우는 ▲2000년대생(33.4%)과 ▲90년대생(30.1%)을 1, 2위로 꼽았다. 1980년대생들이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세대로는 ▲60년대생(36.8%)을 1위로 꼽았으며, 1990년대생과 2000년대생의 경우는 ▲60년대생(각각 38.8%, 35.5%)과 ▲70년대생(각각 36.4%, 34.5%)에게서 세대차이를 느끼는 경향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들이 세대차이를 느끼는 상황도 다소 차이가 있었다(*복수응답). 먼저 1960년대생은 ‘사용하는 단어나 말투가 다를 때 세대차이를 느낀다’가 응답률 37.7%로 1위를 차지했으며, 1970년대생과 1980년대생은 ‘개인주의 성향’이 각각 49.4%,32.0%로 1위에 올랐다.
 

반면, 1990년대생은 ‘조직 중심 경향’과 ‘회식 등 친목 도모 모임에 대한 견해차이’가 각각 27.5%로 세대차이를 느끼는 부분 공동 1위에 올랐으며, 2000년대생의 경우는 ‘사회적 이슈등 일상적인 대화 주제가 다를 때’ 세대차이를 느끼는 경우가 30.6%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조사결과, 세대별로 직장에 대한 가치관도 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들 중 절반 이상은 더 이상 좋은 직장이 성공적인 삶의 필수요소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성공적인 삶을 위해 반드시 좋은 직장에 들어가야 하는지’ 질문한 결과 고속성장과 경제개발의 주역인 ▲1960년대생의 경우 71.7%가 ‘그렇다’고 답해 다른 세대에 비해 직장의 가치를 가장 높게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1970년대생(58.3%) ▲1980년대생(53.1%) ▲1990년대생(44.3%) ▲2000년대생(39.1%) 순으로 연령대가 낮을수록 ‘성공적인 삶을 위해 좋은 직장이 필수’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낮았다.

세대별로 생각하는 ‘성공적인 삶’에 대한 견해도 다소 차이가 있었다.

먼저, 1960년대생의 경우는 ‘큰 걱정 없이 안정적인 수입을 올리며 가족과 화복하게 사는 삶(35.8%)’과 ‘남들이 부러워하는 직업을 가졌고, 그 분야에서 인정받는 삶(34.0%)’을 성공적인 삶 1.2위로 꼽았다. 특히 남들이 부러워하는 직업을 선택한 경향은 다른 연령대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아 차이가 있었다.

1970년대생은 ‘안정적인 수입으로 가족과 화목하게 사는 삶’이 64.9%로 타 연령대에 비해 가장 높았으며, 1990년대생과 2000년대생의 경우는 ‘좋아하는 일, 취미를 즐기면서 사는 삶’을 꼽은 비율이 각각 34.5%, 33.0%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2배 가까이 높아 차이가 있었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