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드림

“직원이 원하면 영구히”… 재택근무, 뉴노멀 되나

작성자 : 관리자 / 날짜 : 2020.05.14

[커버스토리]코로나시대 글로벌 일터 변화 


101034146.2.jpg


“트위터는 직원들이 원하면 무기한(forever) 재택근무를 할 수 있게 하겠다.”

12일(현지 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구성원들에게 보낸 e메일에서 ‘무기한 재택근무’ 계획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더라도 직원이 원하면 영구적으로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다. CNN은 이를 “미국 산업계의 ‘뉴 노멀’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보도했다.



○ ‘근로의 뉴 노멀’ 맞이하는 기업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 세계 주요국이 ‘근로의 뉴 노멀’을 맞이하고 있다. 산업화 이래 정착돼 온 정상출퇴근제가 재택근무와 자율출근, 순환근무 등 다양한 근로 형태로 전환되고 있는 것이다.



트위터는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재택근무 방침을 가장 일찍 도입한 기업 중 하나다. 미 온라인매체인 버즈피드는 “도시 CEO는 코로나19 훨씬 이전부터 분산된 형태의 근로를 추구하겠다고 밝혀 왔다. 팬데믹은 그 속도를 높였을 뿐”이라고 전했다. 트위터뿐만 아니라 미국 정보기술(IT) 업계의 주축을 이루는 GAFAM(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마이크로소프트)도 코로나19 초기부터 재택근무 정착을 주도해 왔다.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은 일부 직원의 재택근무를 연말까지 연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럽에선 근로자의 ‘재택근무 할 권리’에 대한 논의도 시작됐다. 코로나19 사태에서 방역 선진국으로 지목되는 독일이 관련 법제화를 추진 중이다. 국내와 마찬가지로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을 일찍부터 적용한 독일은 코로나19 이후 직장인의 25%가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독일 노동부는 최근 “근로자가 원하고 회사가 허락할 경우 재택근무를 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을 연말까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칠레 정부도 3월 원격 및 재택근무에 관해 고용주의 의무를 규정한 법안을 공포했다.

상대적으로 IT 전환에 뒤처진 인도나 일본 등도 같은 흐름이다. 인도는 3월부터 전국 봉쇄령의 여파로 대다수 기업이 재택근무 중이다. KOTRA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에서 스마트 오피스 솔루션 등 관련 시장은 2023년까지 연평균 11.5%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도 후생노동성의 방침에 따라 NTT도코모, 시세이도, 파소나그룹 등 굵직한 대기업들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텔레워크’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 원격근무·IT 강국 한국에 기회 돼야

한국에선 코로나19 재확진세에 따라 최근 네이버 카카오 NHN 등이 정상출근 계획을 철회하고 재택근무 연장에 들어갔다. 국내 업계 중 최초로 재택근무에 들어갔던 SK텔레콤 등은 순차적으로 출근을 재개했지만 “코로나19 이전과는 많은 것이 달라질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출퇴근이 기본이었던 과거와 달리 다수 기업이 임산부, 가정보육이 필요한 경우 등 재택근무가 필요하면 언제든 원격 근무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생긴 ‘완전 자율 출퇴근제’를 정착시켜 주 40시간 근로시간만 맞추면 출퇴근 시간은 자유롭게 정할 수 있도록 한 기업도 늘고 있다.

글로벌 원격 근무 시장이 커지면서 IT 기업들엔 새로운 기회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커뮤니티 서비스인 네이버 밴드가 미국 원격 근무, 수업 등에 자료 공유 및 소통공간으로 활용되면서 미국 시장에서 월간 사용자 수(MAU)가 전년 3월 130만 명에서 올 3월 250만 명으로 늘었다. 삼성SDS나 LG CNS, NHN 등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 오피스 솔루션을 일찍부터 개발해온 기업들에 대한 문의도 늘고 있다.

국내 IT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국내외 원격 근무가 급속히 확대되면서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솔루션을 무료 개방하는 등 공격적으로 시장을 넓히고 있다. 국내 기업도 성공적인 국내 적용 사례를 발판으로 시장 선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